00:00
Loading...

커뮤니티 > 스포츠소식



테임즈, 켈리 KBO리그는 외인 ML 재도전 자리가 되는건가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 65 12.07 19:35

  테임즈, 켈리 KBO리그는 외인 ML 재도전 자리가 되는건가 

 

15441789618485.jpg

 

이제 KBO리그는 외국인 선수들이 돈을 벌기 위해 오는 리그가 아니다?

 

SK 와이번스에서 4년을 뛴 메릴 켈리(30)는 5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보장 2년, 최대 4년 계약을 했다. 2년 550만달러는 보장 계약이니 나쁘지 않은 대우다. 

 

최근 KBO리그의 위상이 높아지며 빅리그 경험이 있는, 이름값 높은 투수들이 한국 무대에 노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메이저리그 경험이 없는 젊은 투수 켈리를 SK가 처음 선택했을 때 의문부호가 붙었다. 2015년 KBO리그에 데뷔한 켈리는 좋은 공을 갖고 있지만, 다듬어지지 않은 투수였다. 그런데 한국에서 기량이 성장했다. 지난해 16승을 거뒀했고, 올해는 12승에 그쳤지만 팀을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KBO리그에서 발전하는 모습을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지켜봤고, 켈리는 꿈을 이루게 됐다. 켈리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서 1, 2년만 뛰고 미국에 돌아오려 했다. 한국에서는 내 스스로 투수코치가 돼야 했다. 그런 과정 속에 지금의 내가 있게 됐다“고 했다. 녹록지 않았던 한국 타자들을 상대하면서 구속이 빨라졌고, 커브를 개발하는 등 공을 들였다. 

 

켈리에 앞서 에릭 테임즈(32)가 메이저리그로 금의환향했다. 2014년부터 3시즌 동안 NC 다이노스에서 뛴 테임즈는 매년 괴물같은 활약으로 한국 무대를 정복했다. 테임즈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총액 1500만달러에 계약했다. 

 

올해 한국에서 43홈런을 친 KT 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도 메이저리그를 노크하고 있다.

 

KBO리그는 올해부터 외국인 선수 영입 총액 100만달러 제한 규정을 만들었다. 연봉-옵션-이적료 등을 모두 포함해 100만달러. 과연 이 돈으로 좋은 선수들을 데려올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 부호가 붙었다. 하지만 최근 각 팀들이 영입하는 선수 면면을 보면 메이저리그 경력은 물론, 이전 선수들과 비교해 어린 선수들이 많아졌다는 게 특징이다. 

 

LG 트윈스의 케이시 켈리(29), KIA 타이거즈 제이콥 터너(27)는 과연 이 선수들이 이 몸값에 왔을까 의심까지 하게 할 정도의 이름값 있는 투수들이다. 두 선수 모두 메이저리그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 선수다. 삼성 라이온즈의 덱 멕과이어(29), NC 다이노스 에디 버틀러(27)도 마찬가지. KT가 데려온 윌리엄 쿠에바스는 90년생으로 보스턴 레드삭스 40인 로스터에 포함돼 있던 투수다. SK는 켈리를 꼭 닮은 94년생 투수 브록 다익손을 점찍었다. 켈리처럼 길게 보고 키워내겠다는 계획이다. 이 선수들 외 새롭게 한국 무대를 밟게 된 투수들 역시 거의 비슷한 나이에, 비슷한 경력을 갖고 있다. 

 

40인 로스터 경쟁에서 밀리거나, 로스터에 있더라도 당장 빅리그 진입이 어려운 선수들이 한국 무대를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는 추세다. 1,2년 정도 안정적으로 뛰며 기량을 끌어올리면, 한국을 찾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트가 자연스럽게 자신들의 모습을 체크할 수 있다. 당장 돈이 급하다면 일본프로야구쪽으로 선회했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 구단 관계자들의 말을 따르면, 돈이 적어도 한국을 원하는 선수들이 많다고 한다. 일본프로야구는 외국인 선수도 치열한 경쟁을 해야하지만, KBO리그는 외국인 선수에게는 계속해서 기회를 보장해주는 점이 큰 메리트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04 베르바토프 "토트넘, 트로피 빼고 전부 다 있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76
1603 [엠스플 이슈] '최대어' 양의지 잡은 NC, 단숨에 '포수 왕국' 변신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49
1602 [JB주간 MVP] 날개 단 박지훈, 단독 2위 이끈 할로웨이 있어 든든 또 든든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100
1601 BOS 돔브로스키 사장 "마무리에 큰돈 쓰지 않을 것"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36
1600 돌아온 공재학, 한국전력에 한가닥 희망 요인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81
1599 앙리, 키언, 캠벨…'아스널 맨'의 손흥민 극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32
1598 DET, 우완 타이슨 로스와 계약…1년 575만 달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40
1597 [NBA 리캡] '홀리데이 37점' 뉴올리언즈, DET 꺾고 5할 승률 복귀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72
1596 베르바토프 "토트넘, 트로피 빼고 전부 다 있다" 네네티비 12.11 81
1595 [집중분석] 삼성생명 키워드 : 페인트존 방어 & 장신가드 윤예빈 네네티비 12.11 112
1594 [엠스플 이슈] '최대어' 양의지 잡은 NC, 단숨에 '포수 왕국' 변신 네네티비 12.11 99
1593 '여고생 치어리더' 황다건, 일베 성희롱 폭로 "더러워서 못 보겠다" 네네티비 12.11 114
1592 [JB주간 MVP] 날개 단 박지훈, 단독 2위 이끈 할로웨이 있어 든든 또 든든 네네티비 12.11 76
1591 UEFA 올해의 팀 후보, 맨유 선수는 포그바뿐 네네티비 12.11 83
1590 BOS 돔브로스키 사장 "마무리에 큰돈 쓰지 않을 것" 네네티비 12.11 102
1589 연이은 무승부 속 독보적인 유베[칼치오 위클리] 네네티비 12.11 68
1588 돌아온 공재학, 한국전력에 한가닥 희망 요인 네네티비 12.11 78
1587 [NBA UP&DOWN] ‘역시는 역시’ 골든스테이트 'UP', 디트로이트 'DOWN' 네네티비 12.11 85
1586 앙리, 키언, 캠벨…'아스널 맨'의 손흥민 극찬 네네티비 12.11 70
1585 [주간기록] 현대모비스 홈 무패행진 계속, 양동근은 통산 600경기 네네티비 12.11 55
1584 DET, 우완 타이슨 로스와 계약…1년 575만 달러 네네티비 12.11 103
1583 양키스 캐시먼 단장 "하퍼 자리 없어…외야 포화 상태" 네네티비 12.11 111
1582 [NBA 리캡] '홀리데이 37점' 뉴올리언즈, DET 꺾고 5할 승률 복귀 네네티비 12.11 97
1581 ‘유리몸’이지만 캐롤-페예그리니 재계약 원한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07 56
1580 한국 남자농구, 세계랭킹으로 슬슬 상승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07 82
nba중계,해외축구중계,해외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mlb중계,epl중계,네네티비,kbl중계,챔스중계,세리에a중계,분데스리가중계,npb중계,일본야구중계,메이저리그중계,kbo중계,프리메라리가중계,무료스포츠중계,무료분석,스포츠무료분석,스포츠티비,스포츠중계티비,스포츠중계사이트,해외축구중계사이트,축구중계사이트

NENETV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