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0
Loading...

커뮤니티 > 스포츠소식



‘사포’ 도전한 비니시우스, “브라질만의 축구 플레이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 60 12.07 12:56

  ‘사포’ 도전한 비니시우스, “브라질만의 축구 플레이다” 

 

15441550077973.jpg

 

 비니시우스, 댄스 세리머니+사포 시도. 이게 바로 “브라질의 축구 방식”.

 

레알 마드리드 ‘신성’ 비니시우스가 7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멜리야와의 2018/19시즌 코파 델 레이 32강전 2차전에서 브라질 출신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비니시우스는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6-1 대승을 견인했다. 먼저, 그는 레알 마드리드가 이미 4-0의 큰 점수 차로 앞서가던 후반 30분에 쐐기골을 터뜨렸다. 

 

경기 내내 자신감과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멜리야를 위협하던 비니시우스는 결국 화려한 발기술과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직접 뚫고 골을 성공했다. 득점 후 레알 마드리드 서포터즈석을 바라보고 춤을 추며 본인만의 신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또한, 비니시우스는 후반 4분 상대팀 선수를 상대로 ‘사포’ 기술(레인보우 킥, 뒷발을 이용해 공을 상대 머리 위로 띄워 돌파하는 기술)을 시도하다가 실패해 너무도 아쉬워하는 표정을 지었다. 

 

이에 비니시우스는 춤추는 세리머니와 사포 시도 모두 “브라질의 방식”이라고 밝혔다. 스페인 매체 ‘아스’에 따르면, 경기 후 믹스트존에 등장한 비니시우스는 가장 먼저 “우리는 아주 위대한 경기를 치렀다”면서 6-1 대승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서 그는 “브라질에 있을 때에는 득점할 때마다 항상 춤을 췄다”면서 본인에게 있어 이례적이고 특별한 일은 아니라고 설명했고, 이어서 “마드리드에서 경기하는 건 어린 시절의 꿈이다. 내가 골을 넣는 건 언제든 행복하다”면서 레알에서 득점하면 언제나 행복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사포 실패’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그건 내 축구 플레이 방식 중 하나다. 나뿐만 아니라 브라질 출신 선수들 전체의 방식이다. 나는 지금껏 많이 시도하지는 않았다. 언제나 상대팀을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04 베르바토프 "토트넘, 트로피 빼고 전부 다 있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76
1603 [엠스플 이슈] '최대어' 양의지 잡은 NC, 단숨에 '포수 왕국' 변신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49
1602 [JB주간 MVP] 날개 단 박지훈, 단독 2위 이끈 할로웨이 있어 든든 또 든든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100
1601 BOS 돔브로스키 사장 "마무리에 큰돈 쓰지 않을 것"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36
1600 돌아온 공재학, 한국전력에 한가닥 희망 요인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81
1599 앙리, 키언, 캠벨…'아스널 맨'의 손흥민 극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32
1598 DET, 우완 타이슨 로스와 계약…1년 575만 달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40
1597 [NBA 리캡] '홀리데이 37점' 뉴올리언즈, DET 꺾고 5할 승률 복귀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13 72
1596 베르바토프 "토트넘, 트로피 빼고 전부 다 있다" 네네티비 12.11 81
1595 [집중분석] 삼성생명 키워드 : 페인트존 방어 & 장신가드 윤예빈 네네티비 12.11 112
1594 [엠스플 이슈] '최대어' 양의지 잡은 NC, 단숨에 '포수 왕국' 변신 네네티비 12.11 99
1593 '여고생 치어리더' 황다건, 일베 성희롱 폭로 "더러워서 못 보겠다" 네네티비 12.11 114
1592 [JB주간 MVP] 날개 단 박지훈, 단독 2위 이끈 할로웨이 있어 든든 또 든든 네네티비 12.11 76
1591 UEFA 올해의 팀 후보, 맨유 선수는 포그바뿐 네네티비 12.11 83
1590 BOS 돔브로스키 사장 "마무리에 큰돈 쓰지 않을 것" 네네티비 12.11 102
1589 연이은 무승부 속 독보적인 유베[칼치오 위클리] 네네티비 12.11 68
1588 돌아온 공재학, 한국전력에 한가닥 희망 요인 네네티비 12.11 78
1587 [NBA UP&DOWN] ‘역시는 역시’ 골든스테이트 'UP', 디트로이트 'DOWN' 네네티비 12.11 85
1586 앙리, 키언, 캠벨…'아스널 맨'의 손흥민 극찬 네네티비 12.11 70
1585 [주간기록] 현대모비스 홈 무패행진 계속, 양동근은 통산 600경기 네네티비 12.11 55
1584 DET, 우완 타이슨 로스와 계약…1년 575만 달러 네네티비 12.11 103
1583 양키스 캐시먼 단장 "하퍼 자리 없어…외야 포화 상태" 네네티비 12.11 111
1582 [NBA 리캡] '홀리데이 37점' 뉴올리언즈, DET 꺾고 5할 승률 복귀 네네티비 12.11 97
1581 ‘유리몸’이지만 캐롤-페예그리니 재계약 원한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07 56
1580 한국 남자농구, 세계랭킹으로 슬슬 상승 내이름은코난[탐정이… 12.07 82
nba중계,해외축구중계,해외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mlb중계,epl중계,네네티비,kbl중계,챔스중계,세리에a중계,분데스리가중계,npb중계,일본야구중계,메이저리그중계,kbo중계,프리메라리가중계,무료스포츠중계,무료분석,스포츠무료분석,스포츠티비,스포츠중계티비,스포츠중계사이트,해외축구중계사이트,축구중계사이트

NENETV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