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0
Loading...

커뮤니티 > 스포츠소식



이형준 박효원 맹동섭,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는? KPGA 시즌 최종전서 결판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 348 2018.11.09 12:14

이형준 박효원 맹동섭,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는? KPGA 시즌 최종전서 결판 

 

15417332482979.jpg 

이형준 박효원 맹동섭. 셋 중 하나다. 

 

2018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아직 미정이다. 8일부터 경기도 안성 골프존카운티 안성H Lake, Hill 코스(파70. 6865야드)에서 시작된 KPGA 시즌 최종전 골프존·DYB교육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억원)에서 결정된다.

가장 앞선 선수는 이형준(26)이다. 4514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거센 추격자가 있다. 박효원(31)이다. 4434점으로 이형준과는 불과 80점 차다. 두 선수는 지난주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에서 연장 승부를 통해 우승(박효원), 준우승 트로피를 나눠가졌다. 이를 발판으로 대회 전까지 부동의 1위였던 박상현(35·4412점)을 제치고 대상 2파전 구도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확률이 조금 떨어지지만 맹동섭(31)도 역전 수상의 씨앗을 품고 있는 선수다. 3733점으로 1위와 781점 차. 반드시 우승이 필요하다. 1,2위 선수들이 부진해야 꽃을 피울 수 있다. 맹동섭이 우승을 하고 이형준이 18위 이하, 박효원이 9위 이하의 성적을 기록하면 극적인 역전승이 가능하다.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는 제네시스 포인트 1000점이 주어진다. 2위는 600점, 3위 520점이다. 박상현이 일본투어 출전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하기 때문에 대상 싸움은 이형준과 박효원, 맹동섭의 3파전으로 압축됐다. 세 선수는 1라운드를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이형준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코리안투어에서 1승씩 챙겼다. 하지만 올해는 우승 없이 준우승만 두번이다. 최종전에서 우승하면 제네시스 대상과 함께 5년 연속 우승기록을 이어갈 수 있다. 

이형준의 각오도 남다르다. 그는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 세운 목표가 제네시스 대상이었다. 시즌 첫 승과 제네시스 대상 모두 품고 싶다. 정말 간절하게 우승을 위해 우승만을 생각하고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경계대상 1호는 박효원이다. 직전 대회에서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44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을 신고하며 부담을 덜어낸 터라 기세가 만만치 않다. 박효원은 “시즌 2승과 제네시스 대상 수상으로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싶다. 우승하기 전과 똑같은 마음으로 경기에 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고 각오를 다졌다. 

맹동섭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우승을 향해 최선을 다하겠다. 마지막에 웃는 자가 될 것“이라며 도전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제네시스 상금왕은 일찌감치 박상현으로 확정됐다. 생애 첫 상금왕에 등극한 박상현은 7억9006만 원으로 역대 KPGA 코리안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과 최초로 상금 7억원을 돌파한 선수가 됐다. 

까스텔바작 신인왕(명출상) 역시 최종전 결과에 달렸다. 우승자에게 300점을 주는 신인왕 포인트 순위에선 현재 함정우(24)가 469점으로 1위, 고석완(24)과 윤성호(23)가 각각 372점, 285점으로 2위와 3위에 올라 있다.

현재 1위인 함정우는 “신인왕은 평생 한 번 밖에 받지 못하는 상이기 때문에 욕심이 나는 것은 당연하다. 첫 승과 함께 신인왕을 확정 짓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3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 문선민까지 영입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2
2212 체육회, 폭력·성폭력 조사 전적으로 외부 기관에 의뢰(종합)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46
2211 체육회, 폭력·성폭력 조사 전적으로 외부 기관에 의뢰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89
2210 "2019년에는 통합우승을"…두산, 창단 37주년 기념식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6
2209 '2연속 컷 탈락' 스피스, 세계랭킹 5년 만에 최저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38
2208 미컬슨, '세기의 대결' 승리 후 첫 출격…텃밭서 우승 도전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1
2207 [아시안컵] '조별리그 탈락' 인도 감독, 눈물의 '사임 기자회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70
2206 류현진 2020년 FA 랭킹 36위…"다저스와 재계약할 듯"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6
2205 토트넘, 손흥민 향한 팬 인종차별 행위 조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92
2204 '기술위원' 이승엽 "부담되지만 한국 야구 위한 일이라면"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2
2203 [아시안컵] '손 쓸 일 없게'…벤투호, 중국 완파하고 '꽃길 가자!'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9
2202 [체육계미투] "섬이 된 엘리트 체육…내재화된 시스템도 바꿔야"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44
2201 LPGA개막전은 '왕중왕전'…'부활' 전인지·'최소타' 김세영 출격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45
2200 김시진 기술위원장 "감독 선임, 상당히 힘든 작업될 듯"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110
2199 막 올리는 KLPGA…오지현·최혜진·이소영·김아림 대결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9
2198 OK저축은행 김요한 "언제든 준비하고 있겠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85
2197 '되살아난 요스바니' OK저축은행, 4위 도약…대한항공 첫 연패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90
2196 펜싱 여자 에페 간판 강영미, 새해 첫 월드컵서 동메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91
2195 '단타스 26득점' OK저축은행, KEB하나은행 잡고 2연승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88
2194 [아시안컵] '캡틴' 손흥민 "지금은 회복이 중요…출전은 나중에 결정"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108
2193 김세진 감독 "요스바니 컨디션 회복이 과제죠"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5
2192 [아시안컵] 손흥민에게 쏠린 중국 언론의 관심…숙소 앞까지 취재 경쟁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3
2191 상무, KBL 1차 D리그 우승…제대 앞둔 이승현 MVP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9
2190 K리그 주중·주말 분산 개최…신인선수도 이적·임대 가능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7
2189 광주FC 나상호, FC도쿄 이적…"개인상·팀 우승 둘 다 노릴 것"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77
nba중계,해외축구중계,해외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mlb중계,epl중계,네네티비,kbl중계,챔스중계,세리에a중계,분데스리가중계,npb중계,일본야구중계,메이저리그중계,kbo중계,프리메라리가중계,무료스포츠중계,무료분석,스포츠무료분석,스포츠티비,스포츠중계티비,스포츠중계사이트,해외축구중계사이트,축구중계사이트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ufc중계 해외축구중계 nba중계 해외스포츠중계 스포츠티비 챔피언스리그중계 챔스중계 유로파중계 네네티비 MLB중계 해외야구중계 메이저리그중계 해외축구중계보는곳 해외축구중계사이트

해외축구중계

NENETV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