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0
Loading...

커뮤니티 > 스포츠소식



'멀티골' 레반도프스키, 유럽 대항전 100경기 빛내다 [김현민의 푸스발 리베로]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 326 2018.11.09 12:13

'멀티골' 레반도프스키, 유럽 대항전 100경기 빛내다 [김현민의 푸스발 리베로] 

 

1541733199657.jpg 

레반도프스키, 개인 통산 100번째 유럽 대항전 출전 경기에서 멀티골. 레반도프스키, 챔피언스 리그 본선 49골로 역대 공동 7위 등극(동유럽 선수 역대 최다 골)

 

바이에른 뮌헨 간판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개인 통산 100번째 유럽 대항전 출전 경기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챔피언스 리그 역대 최다 골 공동 7위로 올라섰다.

바이에른이 알리안츠 아레나 홈에서 열린 2018/19 시즌 UEFA 챔피언스 리그 32강 조별 리그 4차전에서 레반도프스키의 멀티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두었다. 

레반도프스키는 31분경, 코너킥 공격 과정에서 파울을 유도해냈고, 본인이 얻어낸 페널티 킥을 직접 처리하며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어서 그는 후반 26분경 다시 코너킥 공격 찬스에서 상대 수비 머리 맞고 뒤로 흐른 걸 발을 쭉 뻗는 형태의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골을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15분경에도 바이에른 수비형 미드필더 하비 마르티네스의 스루 패스를 받아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8분경에도 바이에른 오른쪽 측면 수비수 요슈아 킴미히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수비수 발에 맞고 골대를 아슬아슬하게 빗나가면서 아쉽게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데엔 실패했다.

그럼에도 레반도프스키는 홀로 팀의 2골을 모두 책임지며 바이에른 공격의 알파이자 오메가라는 점을 만천하에 보여주었다. 이에 더해 슈팅 5회 중 4회를 유효 슈팅으로 연결하며 정교한 킥력을 자랑했다. 키패스(슈팅으로 연결된 패스)도 2회를 기록하며 공격 전반에 걸쳐 높은 영향력을 과시했다.

이번 챔피언스 리그 경기는 레반도프스키 개인에게 상당히 의미가 있었다. 레흐 포즈난 소속으로 2008/09 시즌 유로파 리그에 출전한 것을 시작으로 개인 통산 100번째 유럽 대항전(챔피언스 리그와 유로파 리그) 출전 경기였다. 이 의미있는 경기에서 그는 멀티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이에 더해 그는 챔피언스 리그 본선만 따로 떼어놓고 보면 개인 통산 49호골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그는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 알프레드 디 스테파노와 함께 챔피언스 리그(전신인 유러피언 컵 포함) 본선 역대 최다 골 공동 7위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우크라이나라 자랑하는 전설 안드리 셰브첸코를 넘어 동유럽 선수 챔피언스 리그 최다 골 기록자로 우뚝 선 레반도프스키다.

이번 시즌 바이에른은 유난히 홈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었다. 2019년 9월 15일, 바이엘 레버쿠젠과의 분데스리가 3라운드 홈경기에서 3-1로 승리한 이후 공식 대회 홈 4경기에서 승리가 없었던 바이에른이다. 날짜로 환산하면 무려 53일째 홈 승리가 없었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의 골 덕에 오랜만에 홈승리를 거두는 데 성공했다. 바이에른이 오는 주말,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데어 클라시커에서도 승리하기 위해선 레반도프스키의 득점이 필수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3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 문선민까지 영입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2
2212 체육회, 폭력·성폭력 조사 전적으로 외부 기관에 의뢰(종합)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46
2211 체육회, 폭력·성폭력 조사 전적으로 외부 기관에 의뢰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89
2210 "2019년에는 통합우승을"…두산, 창단 37주년 기념식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6
2209 '2연속 컷 탈락' 스피스, 세계랭킹 5년 만에 최저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38
2208 미컬슨, '세기의 대결' 승리 후 첫 출격…텃밭서 우승 도전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1
2207 [아시안컵] '조별리그 탈락' 인도 감독, 눈물의 '사임 기자회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70
2206 류현진 2020년 FA 랭킹 36위…"다저스와 재계약할 듯"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6
2205 토트넘, 손흥민 향한 팬 인종차별 행위 조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92
2204 '기술위원' 이승엽 "부담되지만 한국 야구 위한 일이라면"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2
2203 [아시안컵] '손 쓸 일 없게'…벤투호, 중국 완파하고 '꽃길 가자!'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9
2202 [체육계미투] "섬이 된 엘리트 체육…내재화된 시스템도 바꿔야"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44
2201 LPGA개막전은 '왕중왕전'…'부활' 전인지·'최소타' 김세영 출격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45
2200 김시진 기술위원장 "감독 선임, 상당히 힘든 작업될 듯"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110
2199 막 올리는 KLPGA…오지현·최혜진·이소영·김아림 대결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9
2198 OK저축은행 김요한 "언제든 준비하고 있겠다"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85
2197 '되살아난 요스바니' OK저축은행, 4위 도약…대한항공 첫 연패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90
2196 펜싱 여자 에페 간판 강영미, 새해 첫 월드컵서 동메달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91
2195 '단타스 26득점' OK저축은행, KEB하나은행 잡고 2연승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88
2194 [아시안컵] '캡틴' 손흥민 "지금은 회복이 중요…출전은 나중에 결정"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108
2193 김세진 감독 "요스바니 컨디션 회복이 과제죠"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5
2192 [아시안컵] 손흥민에게 쏠린 중국 언론의 관심…숙소 앞까지 취재 경쟁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63
2191 상무, KBL 1차 D리그 우승…제대 앞둔 이승현 MVP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9
2190 K리그 주중·주말 분산 개최…신인선수도 이적·임대 가능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57
2189 광주FC 나상호, FC도쿄 이적…"개인상·팀 우승 둘 다 노릴 것" 내이름은코난[탐정이… 01.15 77
nba중계,해외축구중계,해외스포츠중계,스포츠중계,mlb중계,epl중계,네네티비,kbl중계,챔스중계,세리에a중계,분데스리가중계,npb중계,일본야구중계,메이저리그중계,kbo중계,프리메라리가중계,무료스포츠중계,무료분석,스포츠무료분석,스포츠티비,스포츠중계티비,스포츠중계사이트,해외축구중계사이트,축구중계사이트 스포츠중계 무료스포츠중계 ufc중계 해외축구중계 nba중계 해외스포츠중계 스포츠티비 챔피언스리그중계 챔스중계 유로파중계 네네티비 MLB중계 해외야구중계 메이저리그중계 해외축구중계보는곳 해외축구중계사이트

해외축구중계

NENETV

공